쓰잘 데 없는 일을 하는 시간 *



몹시 추운 날이 계속 되고 있다. 

서해안에는 많은 눈이 왔다는데 

부산에는 쨍쨍 맑기만 하다. 

비록 부산에 눈이 온 건 아니지만. 
이렇게 춥고 눈이 오는 겨울이 오면 
생각나는 시가 있다. 



시인들의 시인. 백석. 

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 

가난한 내가 
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
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

나타샤를 사랑은 하고
눈은 푹푹 날리고
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를 마신다
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
나타샤와 나는 
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 
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

눈은 푹푹 나리고 
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
나타샤가 아니 올 리 없다
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
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
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

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 
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




휴... 읽어도 읽어도 멋진 시다.. 
더구나 엄청난 미남이야 ..-.ㅜ 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